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 한글의 우수성 기리는 날

돌아오는 일요일 (10월 9일)은 577돌 한글날이다. 조선의 제4대 임금 세종이 훈민정음 곧, 오늘의 한글을 만들어 세상에 펴낸 것과 우리 문자의 우수성을 기리는 날이다. 물이나 공기처럼 당연하게 사용하다 보니 한글의 소중함을 미처 깨닫지 못하는 경우도 많지만 우리 아이에게 한글을 익히게 하는 것만큼이나 한글의 의미를 알려주는 것도 중요하다. 한글날을 맞아 한글이 무엇인지 알기 쉽게 알려주고 놀이를 통해 한글의 소중함도 일깨워주자. <구정/정리 김해선 기자>

  

01_한글은 ‘세상에서 첫째 가는 글’ 의미

한글날의 역사는 1926년 조선어연구회가 한글을 지키고 우리말 쓰기를 권장하고자 음력 9월 29일을 ‘가갸날’로 지정하면서 시작됐다. ‘가갸’라는 명칭은 2년 뒤인 1928년에 ‘한글날’로 변경됐다. ‘한글’은 ‘한 (韓)나라의 글, 큰 글, 세상에서 첫째 가는 글’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1945년 우리나라가 광복을 맞은 후부터 한글날은 양력 10월 9일로 확정됐다. 세종 28년 음력 9월 상한에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 훈민정음이 반포됐는데 이날을 양력으로 환산하면 10월 9일이기 때문이다. 훈민정음은 세종 25년인 1443년에 완성돼 3년간의 시험기간을 거쳐 세종 28년인 1446년에 공표됐다.

훈민정음을 창제하기 전 사람들은 말이나 생각을 글로 쓸 때 중국의 문자 체계인 한자를 빌려다 맞춰 사용해야 했는데 이러한 상황을 두고 정인지는 <훈민정음 해례본>에서 ‘한자로 한국말을 적는다는 것은 네모난 손잡이를 둥근 구멍 안에 억지로 밀어 넣는 것만큼 어울리지 않는다’고 적었다.

 

02_‘훈민정음 해례본’ 세계기록유산 등재

세종은 백성들이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도록 익히기도 쉽고 사용하기에도 편리한 문자를 만들고자 했다. 발음기관의 움직임을 본뜨고 소리의 세기에 따라 획을 더하는 과학적인 원리에 따라 만들어진 한글은 독창적일 뿐만 아니라 누구나 배우기도 쉽다.

유네스코는 훈민정음 창제의 의의와 한글의 가치를 높이 평가해 1997년 <훈민정음 해례본>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했다. 또한 문맹퇴치에 기여한 세계 각국의 개인이나 단체에게는 세종의 이름을 딴 ‘세종대왕상’을 수여하고 있다.

매일 쓰는 우리말… 익숙한 만큼 감사함과 소중함도 잃기 쉽다.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우리말의 중요성을 되새기고 편리하고 아름다운 한글을 더욱 아끼는 마음을 가져야겠다.

 

03_한글은 다른 나라 글자들과 어떻게 다를까?

전 세계에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프랑스어 등 다양한 언어가 있는데 한글은 24개의 낱 글자로 세상의 모든 소리를 아주 쉽게 표현할 수 있는 훌륭한 문자이다.

한자만 해도 1000자는 기본이고 3000자 이상을 외워야 자유자재로 쓸 수 있지만 한글은 마치 변신로봇처럼 자음 14자와 모음 10자가 서로 합체해 어떤 낱말이든 마법처럼 만들어낸다.

 

04_놀이로 깨우치는 아름다운 한글

자음과 모음을 조합하며 자유자재로 낱말을 만드는 놀이를 해볼 수 있다. 단어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접하며 자연스럽게 한글공부까지 하는 일석이조 놀이법!

 

Play 1 몸으로 글자 만들기

가족이 함께 모여 몸으로 글자를 만들어보는 놀이이다. 하나의 낱 글자를 서로 다르게 표현하고 서로의 방식이 어떻게 다른지 관찰도 해본다. 가령 엄지와 검지를 붙여 이응을 만들 수 있지만 손을 머리 위로 둥글게 붙여도 이응을 표현할 수 있다.

 

Play 2 한글 볼링

요구르트 병과 공을 준비한다. 요구르트 병은 깨끗이 씻어 말리고 겉면을 색종이로 감싼다. 그 위에 다른 색종이로 자음과 모음을 써서 오려 붙인다. 자음과 모음으로 된 한글 스티커를 붙여도 된다.

그 다음 요구르트 병을 볼링핀처럼 세워놓고 공을 굴려 더 많이 쓰러트린 사람이 이기는 게임이다. 단, 넘어진 핀의 자음과 모음을 조합한 글자를 읽어야 성공이다.

 

Play 3 같은 글자 찾기

종이컵과 도화지를 준비한다. 도화지에 종이컵을 대고 동그라미를 따라 그린다. 동그라미를 여러 개 만든 다음 자음과 모음을 각각 동그라미에 쓰고 가위로 오려 자음 모음 카드를 완성한다.

엄마와 아이가 번갈아 가며 카드를 하나씩 고르면 상대방이 해당 자음이나 모음이 들어간 낱말을 말하는 게임이다. 예컨대 엄마가 ‘ㄱ’을 고르면 아이는 ‘가위’라고 대답하면 된다. 모음 카드를 선택했을 때도 마찬가지로 놀이한다. 제한 시간이나 실패했을 때 벌칙을 정하는 등 규칙도 만들어보자.

 

Play 4 한글 낚시

실, 클립, 자석, 나무젓가락, 접착테이프, 도화지를 준비한다. 도화지에 자음과 모음을 그려서 색칠한 다음 가위로 오린다. 자음과 모음에 각각 클립을 끼워 한글 물고기를 완성한다. 나무젓가락에 실을 묶고 실 끝에 접착테이프로 자석을 붙인다. 바닥에 한글을 물고기처럼 늘어놓고 나무젓가락 낚싯대로 글자를 낚는 놀이이다.

엄마와 아이가 번갈아 가며 자음과 모음을 하나씩 낚은 다음 낚은 글자가 어떻게 조합되는지 읽어본다. 자음과 모음의 조합 원리를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다.

 

Play 5 입 모양 보고 글자 맞추기

아이와 마주보고 앉아 엄마가 소리내지 않고 입 모양만으로 글자를 말하면 아이가 해당 글자를 맞히는 놀이이다. 처음에는 천천히 말하다가 점점 속도를 높여 난이도를 조절한다. 스피드 게임처럼 해도 재미 있다.

 

Previous article이국생활 외로움 위로한 ‘카스 추석맞이 행사’
Next article‘보이스’ 그리고 한국인의 보이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