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숲

시린 등을 웅크리고

창틀에 기대 듣는

바람의 이야기

 

살아는 있는지

죽어 있는지

너는 무심히 스치겠지만

 

메마른 각질에 몰려드는

시퍼런

피의 아우성

 

 

이남희 (문학동인 캥거루 회원)

 

 

 

 

Previous article타운게시판 (2024년 5월 23일)
Next article우리 동네에서는 어떤 행사가? 라이드 카운슬 Solar My Str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