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이란?

감정에 대한 자기인식 먼저 있어야

감정이란 참 우습다. 좀전에 다정한 눈빛을 보냈는데 한 마디 던진 말에 감정이 상해버린다. 감정이 상하면 얼굴 표정이 굳어지고 수동적이 되거나 공격적이 된다. 아주 예민한 고양이처럼 말이다. 그러다가 금방 또 풀어주는 친절한 시도가 있으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풀어져서 다시 대화를 이어가고 관계가 회복된다. 이렇게 감정은 우리로 하여금 울다가 웃다가 우리를 맘대로 조종해 버리는 난폭한 장난꾸러기 같다.

 

01_감정은 시간 공간 초월해 우리에게 영향 주는 윤활유

그렇지만 감정은 없어서는 안될 아주 중요한 생존의 필수적인 부분이다. 사건 사고가 생겨났을 때 감정은 그 어떠한 것보다도 빨리 반응을 해서 위기를 대처하게 한다. 그래서 감정은 이성이 발달되기 이전 먼저 발달이 되어 소통하는 수단으로 사용되었다.

아기들은 생각을 잘 하지 못하지만 감정으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고 그것을 알아차린 부모들은 ‘말로 하지, 왜 울어?’ 라고 반응하지 않고 아이의 필요를 채워준다. 그렇게 성장하면서 인간은 언어로 의사를 전달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언어로 소통하는 법을 배웠음에도 불구하고 감정은 여전히 언어를 다양한 의미로 전달하게 하며 비언어적인 의사소통의 영역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

감정은 삶을 윤택하게 한다. 아름다운 가을의 풍경을 보고 감탄하며 탄성을 지를 수 있는 것, 아름다운 예술품을 보고 감동을 받아서 창조활동을 하게 되는 것도 감정이 하는 일이다. 감정에 의해 동기부여가 되면 사랑을 느끼고 사랑을 표현하고 친밀감을 쌓아가게 되는데 이것은 긍정적인 감정들이 쌓여가면서 나타나는 일들이다.

최근 지인들이 한국의 봄 사진을 카톡으로 보내주었는데 그 꽃들의 향연을 시각적으로 보기만 하는데 시, 공간을 초월한 어린 시절의 감성이 되살아나는 경험을 했다. 그 순간, 꽃들의 사진은 더 이상 화면상의 그림이 아니라 후각적으로 시각적으로 공간적으로 재 경험되는 지금 순간이 되었다. 이렇게 감정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우리에게 영향을 주는 윤활유와 같다.

그러므로, 감정이 주는 풍성함을 누리기 위해 감정은 잘 길들여져야 하는 면이 있다. 길들여지지 않은 망아지가 여기 저기 뛰어다니며 갈피를 잡지 못하는 것처럼 길들여지지 않은 감정은 쉽게 상처를 주고받게 하기 때문이다. 폭발적인 분노로 자신의 채워지지 않은 욕구와 불안을 사람들에게 쏟아내게 할 때 그것은 자신에게뿐 아니라 사회에도 큰 영향을 주게 되는 것을 종종 보아왔을 것이다. 최근에 시드니의 여러 지역에서 발생한 칼부림 사건은 분노가 사람의 생명을 어떻게 앗아갈 수 있는지를 볼 수 있는 극명한 사건들이라고 볼 수 있다.

 

02_내 감정의 원인 타인에게 돌리는 일부터 멈춰야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난봉꾼, 감정을 잘 길들여 훌륭한 일식 요리사의 칼처럼 사용할 수 있을까? 어린 시절에 부모로부터 안전감과 안정감을 경험하지 못하였고 또 자라면서 자신이 얼마나 가치 있는 존재인지를 알지 못하던 사람들은 감정을 잘 길들이는 법을 배우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감정으로 소통했을 때 그 감정이 적절하게 받아들여지거나 반응되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감정적으로 어려울 때 어떻게 감정을 잘 다스려야 하는 지 배우지 못하고 성장했기에 감정을 조절하는데 있어서 여전히 어린아이의 수준이 된다.

이런 경우, 몸은 어른이나 관계에서 감정이 표현되는 것이 미숙하고 감정적으로 지속적인 상함을 경험하여 긍정적인 감정보다는 부정적 감정을 지속적으로 경험하는 일이 발생한다. 어린 시절에 형성된 감정 조절의 어려움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주는 자극으로 반복되거나 더 강하여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 때문이다.

한 교수님이 학생들을 가르치고 교육할 때는 너무나 멋진 분이셨는데 동료 교수님들과 이야기를 하다가 한 분의 농담에 갑자기 발끈하며 화를 엄청 내는 일이 있었다. 주위의 사람들은 그냥 웃자고 한말인데 왜 그러지? 라고 생각했지만 사실은 그 분의 내면에 어린 시절, 채워지지 않은 필요로 인해 생겨난 미성숙한 감정이 건드려졌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러므로 감정을 잘 길들이기 위해서 우리는 나의 감정의 원인을 타인에게 돌리는 일부터 멈추어야 한다. ‘내가 화가 난 것은 부모 때문이고, 내가 화가 난 것은 배우자 때문이고, 내가 화가 난 것은 부당한 세상의 사람 때문이다’ 라는 생각을 멈추고 나의 감정적 패턴을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어린 시절에 채워지지 않은 사랑과 유대감의 필요, 자기 가치와 중요성의 필요가 어떻게 충족 되어졌는지를 살펴 보고 그것이 현재의 감정 생활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를 살펴 보는 것이 나의 감정을 잘 훈련하고 성숙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다른 말로 하면 감정에 대한 자기 인식이 먼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두 번째로 감정을 잘 길들이기 위해서는 나의 감정을 신호등처럼 생각해야 한다. 내 안에 강한 감정이 올라오면 그것을 인식하고 내 안에 무엇인가 다루어야 할 이슈가 건드려진 것으로 여기며 그 감정을 다룰 수 있는 기회로 삼는 것이다. 예를 들어, 교회에서 어느 집사님이 아무 생각 없이 “왜 그렇게 해요? 바보 같은 짓이네!”라는 말을 했는데 그 말에 수치심이 확 올라왔다면 빨리 그 자리를 뜨는 행동 또는 머릿속으로 집사님이 한 말을 되뇌이며 억울해할 수 있다.

 

03_감정은 어떻게 잘 사용하느냐에 따라 가치 결정

그리고 그 집사님을 미워하는 마음이 들 수 있다. 그럴 때 그 집사님을 미워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감정의 패턴과 그것이 어떻게 연관이 있는지 또는 어떤 이유로 나는 그 말에 수치심을 느꼈는지를 생각해 보고 나를 이해하는 시간으로 만들라는 뜻이다.

‘아, 집사님이 그 말을 했을 때 인정받고자 하는 나의 필요가 채워지지 않아 수치심을 느낀 것이구나. 그리고 내 안에 있었던 내 자신에 대한 열등감이 그것으로 인해 드러난 것처럼 생각되어서 더 속상했구나. 나는 인정받지 못하는 말에 취약하구나’라고 나를 이해하는 것이다.

세 번째로 나의 감정을 잘 길들이기 위해서는 나의 감정이 적절한 감정인지를 점검해보아야 한다. 왜냐하면 나의 감정패턴은 개인적 경험에 의해서 생겨난 반응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때로는 과하게 때로는 너무 작게 표현될 수 있다. 이것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감정의 유형을 잘 파악하는 것이 좋다.  <감정중심치료>의 저자 레스 그린버그 (Les Greenberg)는 감정에는 일차적 적응적 감정, 이차적 적응적 감정 그리고 이차적 감정과 도구적 감정이 있다고 분류한다.

지면에서 유형을 다 설명을 할 수 없지만 요약하면, 나의 감정을 잘 길들이기 위해서는 일차적이고 적응적 감정을 경험하고 표현하는 법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볼 수 있겠다. 감정을 속이기 위해 또 다른 감정으로 표현하는 법을 멈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불안한 마음을 분노로 표현하는 것, 슬픈 마음을 분노로 표현하는 것과 같은 것을 버리고 불안을 불안으로 슬픔을 슬픔으로 표현하는 것이 감정을 잘 사용하는데 필요하다는 것이다.

감정이라는 하나님이 주신 선물은 개인이 어떻게 잘 사용하느냐가 그 선물의 가치를 결정한다. 감정이 가지고 있는 순기능을 잘 활용하여서 인생이 빛이 나도록 지금이라도 감정을 잘 훈련해 보자. 난봉꾼이 순한 강아지가 되도록 말이다.

 

 

글 / 서미진

 

 

 

Previous article호주뉴스 : 4월 렌트비, 최고수준으로 올라 1년 전보다 8.5% 상승
Next article우리 동네에서는 어떤 행사가? 라이드 카운슬 Infocus: Demystifying Digital Curren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