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게시판

교민단체 제공, 유용정보 총집합

교민사회 각급단체 및 기관, 그리고 종교단체들이 제공하는 각종 유용정보들을 한자리에 모아 전해 드립니다. 본란은 교민들의 건강을 위해, 알뜰살림을 위해, 문화생활을 위해, 그리고 자녀들의 효율적인 교육을 위해 도움이 될만한 크고 작은 정보들로 채워집니다. <구성/정리 허지은 기자>

 

01_‘시드니올림픽 남북공동입장 20주년’ 기념전

민주평통… 9월 15일 기념전시회 시작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아시아·태평양지역회의 (부의장 이숙진)가 호주협의회 (회장 형주백)와 함께 2000년 시드니올림픽의 역사상 첫 남북공동입장을 통해 도출됐던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대감을 재조명하는 특별행사를 펼친다. 특히 시드니올림픽 개막식이 열렸던 9월 15일에는 시드니 올림픽파크 인근에서 시드니올림픽 남북공동입장 20주년 기념전시회를 개최한다.

시드니올림픽 남북공동입장 20주년 기념전시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수칙에 따라 제한적 공개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 첫 단계로 아태지역회의는 최근 ‘20년 전의 평화… 12년 후의 소망 (Peace 20 years ago… Dream 12 years later)’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자체 제작해 아태지역회의 유튜브채널 (www.youtube.com/watch?v=PsYV-mH-Bvc)을 통해 공개했다.

이 동영상은 역사상 첫 남북공동입장이 실현된 2000년 시드니올림픽부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이르기까지 올림픽에서의 남북공동입장의 과정을 연대순으로 살펴보고 있다.

이숙진 부의장은 “20년 전 시드니올림픽에서 이뤄진 남북공동입장이 올림픽 정신이나 국제사회에 미친 영향을 고찰해서 2032년 남북공동올림픽 개최의 당위성을 모색해 볼 것이다”라며 이번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즉, 올림픽 남북공동개최의 염원에 기초한 남북한의 내재적 접근법이 아니라 인류평화를 바라는 국제사회의 관점에서 2032 올림픽을 대비하기 위한 그 첫 걸음에 시동을 걸겠다는 의미이다.

2단계 행사로는 호주협의회 주관으로 시드니올림픽 남북공동입장 20주년 기념전이 펼쳐진다. 호주협의회 형주백 회장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성사된 남북공동입장에 대한 호주언론계, 학계 그리고 사회적 반응을 총체적으로 재조명함으로써 올림픽과 평화의 역학관계를 분석해 고국정부가 추진하는 2032 올림픽 남북공동개최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 여론 조성에 일조할 것이다.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일수록 평화 올림픽의 중요성은 부각될 것이고 항구적 한반도 평화정착의 견인차가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남북공동입장 20주년 기념전은 시드니올림픽 개막식이 거행된 9월 15일을 전후해 시드니 홈부시 올림픽파크 인근의 전시장에서 사진전, 언론 보도 자료전, 2000년 시드니올림픽 주역 연쇄인터뷰 동영상 상영전 등으로 펼칠 계획이다.

전시회를 마친 후에는 온라인 가상 전시회 (Virtual Exhibition)로 이어지며 이를 통해 호주 외에 아태지역회의 산하 6개 협의회 소속 평통위원들은 물론 산하의 20여개 국가 국민들의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증진시킬 방침이다.

 

02_‘한글사랑’ 온라인행사

주시드니한국문화원… 10월 4일까지 이메일 접수

주시드니한국문화원 (원장 박소정)이 10월 9일 제574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사랑 (Hangeul Sarang)’ 온라인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한글사랑’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대면행사 대신 호주 전역에서 집에서 간단하게 참여할 수 있는 방식을 채택했다. 한국어를 공부 중이거나 또는 한국어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한글을 직접 써보고 싶은 남녀노소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좋아하는 한국어 단어, 글귀 등을 손 글씨로 적고 예쁘게 장식한 사진을 10월 4일까지 이메일 (sejong@koreanculture.org.au)로 보내 신청하면 된다.

창의적으로 아름다운 한글 엽서사진을 보낸 준 참가자 중 10명을 선정해 남북정상회담의 소나무 식수 표지석과 방송프로그램 ‘1박 2일’등의 서체로 유명한 서예가 여태명 원광대 교수가 직접 쓴 참가자의 한글 이름 캘리그래피를 선물로 증정한다.

이번 행사 외에도 동 문화원은 한글날을 기념해 10월 말 서울여대 한글연구실 한재준 교수가 진행하는 ‘한글은 예술이다 (Hangeul is Art)’ 라이브 강연을 마련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동 문화원 웹사이트 및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된다.

‘한글사랑’ 행사의 자세한 내용 및 참가방법은 주시드니문화원 웹사이트 (www.koreanculture.org.au/hangeul-sarang-korean-event-2020)에서 확인할 수 있다.

 

 

03_코로나19 우울예방 심리지원

정신건강 자가검진’ 앱 또는 ‘마성의 토닥토닥’ 앱

한국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 관련 격리자 및 우리국민에 대한 코로나19 우울예방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심리적인 도움이 필요한 사람은 ‘정신건강 자가검진’ 앱 또는 ‘마성의 토닥토닥’ 앱을 구글플레이 또는 APP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카카오톡 챗봇 (카카오톡에 ‘국가트라우마센터’를 친구 등록해 무료 자가진단) 사용도 가능하다.

 

 

04_재호광복장학회

제5기 광복장학생 모집… 9월 30일 마감

재호광복장학회 (이사장 황명하)가 2020년 제5기 광복장학생을 모집한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학생 대상의 해외 독립운동사적지 탐방행사는 취소되었고 청소년 대상의 장학금 수여 부분만 모집한다.

모집대상은 다문화 가정을 포함한 호주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로 호주 정규학교에 재학하는 모든 하이스쿨 7-12학년 학생이며 인원은 6-10명이다.

선발기준은 한국 역사와 문화에 관심이 많고 책임감이 강하며 타의 모범이 되는 학생으로 전과목 평균 80점(B) 이상이어야 한다. 신청은 자기소개서와 추천서 및 최근 1학기 이상 성적증명서를 이메일 (kisa31815@hotmail.com)로 9월 30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자기소개서와 추천서 규정양식은 시드니한국교육원 홈페이지 (www.auskec.kr) 공지사항에서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선발된 광복장학생에게는 11월초 개별통지하며 11월 17일 제81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행사에서 1인당 장학금 500불, 장학증서, 부상을 수여한다. 장학생 선발 시 제1-5회 청소년 민족캠프 참가학생 및 KAYN (호주한인차세대네트워크) 회원들은 우대한다. 제6회 청소년 민족캠프는 온라인 화상교육으로 8월 29일-9월 26일 매주 토요일 1회씩 5회와 10월 24일 소집교육으로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시드니한국교육원 홈페이지 참조) 문의: 0433 249 567, kisa31815@hotmail.com

 

05_시드니-인천 귀국 항공편

아시아나항공 특별 항공편 운항

주호주대사관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이 시드니에서 인천을 연결하는 특별항공편을 마련, 한국으로의 귀국을 희망하는 사람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조속한 귀국을 원하는 사람들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및 여행사 등을 통해 해당 항공편 예약을 진행하면 된다. 출발일정은 9월 12일(토), 19일(토), 26일(토), 10월 3일(토), 10일(토), 17일(토), 24일(토) 오후 8시 30분이다. 대한항공은 9월 30일(수) 오후 7시 15분 출발이다.

한편, 코로나19 조치와 관련해 호주 영주권자가 아닌 사람들이 특별한 사유로 부득이하게 입국해야 할 경우에는 비자소지 여부와 상관없이 호주 내무부 홈페이지 (immi.homeaffairs.gov.au/help-support/departmental-forms/online-forms/covid19-enquiry-form)를 통해 별도의 입국허가를 추가로 받아야 한다.

06_구본창 백자 사진전

한국문화원 11월 13일까지

주시드니한국문화원 (원장 박소정)이 28일(금) ‘구본창 백자 사진전 (Light Shadow: Koo Bohnchang)’과 함께 다시 문을 열었다.

호주 최대 사진축제 헤드 온 포토 페스티벌 (Head On Photo Festival) 일환으로 11월 13일 (월요일-금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 동 문화원 (Ground floor, 255 Elizabeth St. Sydney)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한국을 대표하는 구본창 사진작가의 호주 첫 개인전이다. 구본창 작가는 마치 초상화를 찍듯 백자의 살아있는 듯한 숨결을 담아낸 사진 작품 39점을 통해 백자 순백의 아름다움을 깊이 있게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유럽 최대 동양미술관인 파리 국립 기메동양미술관 (Musée Guimet) 및 교토 고려미술관 (Koryo Museum of Art), 런던 대영박물관 (British Museum), 한국 국립중앙박물관 (National Museum of Korea) 등 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는 달항아리와 다양한 형태의 백자의 순수한 신비함을 구본창 작가가 독창적인 미감으로 재해석해 새롭게 탄생한 현대적이고 감각적인 사진작품으로 구성돼 있다.

전시공간 내에는 소설가 박완서가 쓴 <백자송>의 내용이 함께 소개된다. 박완서 작가는 구본창 작가의 카메라에 담긴 백자에 대해 “대범한 듯하면서도 애절하고 친근한 듯하면서도 요원하다. 구본창이 찍은 백자는 다른 누가 찍은 백자하고도 다르다. 이런 신비한 교감을 위해 아마도 구본창은 많이 애태우고 오래 기다렸을 것이다”라고 칭송했다.

구본창 작가는 백자의 은은함에 매료돼 2004년부터 세계 주요 박물관을 찾아 다니며 카메라에 백자를 담기 시작했다. 백자의 가장 백자다운 색과 기운을 사진으로 표현하는 구본창 작가는 “내가 찍은 백자는 마치 온기와 기운이 스며든 것처럼 부유하며 초상화 속 주인공처럼 그 자체로 영혼이 있는 존재이다”라고 표현했다.

엘리자베스2세 여왕이 1999년 방한 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기’라고 찬사를 보내기도 한 백자는 조선시대 자기의 주류를 이뤘으며 여러 가지 무늬와 장식보다 순백의 표면과 절제된 형태가 검소와 절제를 중시했던 사대부와 조선 왕실의 미감을 느끼게 해준다. 특, 조선백자의 정수로 꼽히는 달항아리는 순백의 빛깔과 둥근 조형미로 한국적인 아름다움과 정서가 가장 성공적으로 표현된 예술품으로 평가된다.

한편, 전시기간 중 작가와의 인터뷰 영상을 포함한 다양한 전시소개 콘텐츠가 동 문화원 페이스북 (www.facebook.com/koreanculturalcentreau)을 통해 공개된다. 문의: art@koreanculture.org.au

 

07_한국전쟁에서의 호주인… 야외전시

시드니 국제컨벤션센터 건물외벽… 9월 16일까지 연장

주시드니총영사관이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실시한 ‘Lest Korea Forget’ 시드니 경전철 캠페인에 이어 9월 16일까지 시드니 달링하버 소재 국제컨벤션센터 (ICC) 건물외벽에 호주 참전용사 대형사진을 게재하는 ‘한국전쟁에서의 호주인: 1950-1953(Australians in the Korean War 1950–53)’ 야외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ICC 건물전면을 호주 참전용사 20인의 사진으로 장식함으로써 다시 한번 많은 시드니 시민과 우리 교민이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한국전 참전용사의 잊혀진 얼굴을 기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

역사학자이자 안작전쟁기념관 큐레이터인 브래드 마네라씨가 선정한 20인 참전용사들의 1950-1953년 한국전쟁 참전 당시 앳되고 생기 있는 표정과 함께 거시사에 가려졌던 그들의 아름다운 동료애와 숭고한 희생정신에 대한 이야기를 대형 이미지로 확인할 수 있다.

주시드니총영사관이 준비한 6.25전쟁 발발 70주년 특별행사의 마지막을 장식할 이번 전시는 당초 경전철 캠페인과 함께 오프라인 전시로 기획됐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으로 인해 온라인 (australians-in-the-korean-war.com)을 통해 먼저 공개한 바 있다. 전시장소는 14 Darling Drive, Sydney NSW이다.

 

08_세계한상대회, 해외입양동포 모국방문 취소

코로나19 세계적 확산 따라…

주호주한국대사관이 10월 28일-30일 부산에서 개최 예정이던 ‘제19차 세계한상대회’와 11월 9일-14일 고국에서 개최 예정이던 ‘2020년 차세대 해외입양동포 모국방문사업’이 코로나19 사태의 세계적 확산에 따라 취소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09_한국전 참전 호주용사 8인 얼굴 담은 경전철

내년 1월 3일까지 연장 운행

한국전 참전 호주용사 8인의 1950-1953년 당시 얼굴을 담은 경전철이 시드니 도심을 통과하며 500만 시드니 시민을 만나는 특별한 캠페인 (Lest Korea Forget)이 내년 1월 3일까지 연장 실시된다.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해 마련된 이 캠페인의 당초 일정은 7월 26일까지였다.

 

 

10_NSW당뇨협회

한인커뮤니티 대상 온라인 프로그램 시작

4월말 실시된 NSW당뇨협회의 건강관련 온라인 프로그램제작 사전설문조사에 의거, 한인커뮤니티 대상 온라인 프로그램이 제작됐다.

‘건강을 지키자’를 슬로건으로 하는 NSW당뇨협회 유튜브시리즈 온라인 프로그램은 2형당뇨, 심장마비, 뇌졸중 예방 및 관리법 등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8월 10일, 24일, 9월 7일, 21일 4회에 걸쳐 운용되며 선호하는 프로그램 시작날짜를 선택하면 시작일로부터 일주일 동안 동영상에 액세스할 수 있다. 예약은 diabetesnsw.com.au/register-layh-korean 링크를 클릭하거나 전화 1300 342 238을 통해서 할 수 있다.

  

11_외국인 호주 경유절차 완화

대기시간 8시간 미만, 별도허가 없이 환승

Department of Home Affairs호주 내무부가 7월 13일을 기점으로 기존에 코로나19로 인해 강화됐던 외국인의 호주 경유절차를 완화했다.

기존 대기시간 8시간 미만은 종전처럼 별도허가 없이 공항에서 환승이 가능하다. 대기시간 8시간-72시간 미만은 정부방침에 따라 인근 정부지정 격리시설에서 연결항공편 이륙시간까지 대기해야 하며 이 과정에서 입국심사대를 통과해야 하므로 환승비자 (Subclass 771), 주정부의 추가 요구조건 충족이 필요하지만 국경수비대 입국허가는 불필요한 것으로 변경됐다. 주정부의 요구조건은 여전히 유효해 NSW주는 경유사유로 입국 시, 도착 후 14일 의무격리에 대한 면제를 사전에 받아야 환승이 가능하다.

관련 링크는 다음과 같다. 1) 완화조치 내용: covid19.homeaffairs.gov.au/transiting-australia 2) 무비자 환승 가능 국가 명단: immi.homeaffairs.gov.au/visas/getting-a-visa/visa-listing/transit-771/travellers-eligible-to-transit-without-visa 3) 환승비자 (Subclass 771) 신청: immi.homeaffairs.gov.au/visas/getting-a-visa/visa-listing/transit-771

 

12_온라인 여권분실신고 가능

해외에서도 ‘정부24’ 사이트 통해

정부24(구 민원24) on the App Store5월 21일부터 해외에서도 ‘정부24’ 사이트를 통해 여권분실신고를 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온라인을 통한 여권분실신고는 공인인증서가 반드시 있어야 가능하다.

이용방법은 1. ‘정부24’ www.gov.kr/portal/main 홈페이지 접속에 접속한다. 2. 검색창에 ‘여권분실신고’를 입력한다. 3. 공인인증서로 로그인 해 서비스를 이용한다.

이 서비스는 미성년자는 이용이 불가능하며 분실 신고된 여권은 인터폴 등 관계기관에 통보되고 취소가 불가능하다.

 

13_운전면허 갱신기간 연장

올해 12월 31일 종료 75세 이상 1년 자동연장

Find a Service NSW location | Service NSW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경찰청에서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자동차 운전면허 갱신 (적성검사) 기간과 관련, 다음과 같이 연장조치를 내렸다.

75세 이상 운전자 중 기존 갱신기간 종료일이 2020년 2월 22일-12월 31일인 경우에는 올 12월 31일까지 75세 이상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이 중단됨에 따라 갱신기간 종료일을 2021년 12월 31일까지로 연장한다. 75세 미만 운전자 중 기존 갱신기간 종료일이 2020년 2월 22일-12월 30일인 경우에는 갱신기간 종료일을 2020년 12월 31일까지로 일괄 연장한다. 갱신기간 연장은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자동연장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