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 잎

저녁 빛 흩어지는 산 가을

풀숲 마을에 해가 집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는 일

그만큼 기쁜 일이 어디 있을까

달뜬 걸음 재촉하며 뛰어가는데

앞서던 바람 한 점 감 잎이 됩니다

 

시오리버스정류장

담배가게 불이 켜지고

함께 기다리던 사람들

가슴 깊이 손잡고 돌아가는데

혼자 남아 기다리면

젖은 별들만 찾아옵니다

 

따스한 가슴 실린

버스는 오지 않고

산굽이 돌아 내려오는 빛

기다리던 불빛인가 다가서면

이삿짐 용달트럭에 별빛이 실려

산 아랫마을로 살러 가는데

 

가게에 불이 꺼지고

돌아가는 길 위에 달이 집니다

사람이 사람을 기다리는 일

그만큼 힘든 일이 또 어디 있을까

지친 마음 뒤로 하고 돌아서는데

감 잎 하나 떨어져 젖은 바람 됩니다

 

 

김 오   (시인·캥거루문학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