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흩어진 낙엽 위로

빗물은 어지러이 춤추고

투명한 물방울 안에 갇혀 있는

너와 나의 시간

어설프게 지워낸

도화지 위 연필자국마냥

흐릿하게 번진다

 

안개처럼 희미한 흔적 따라

허공에 휘젓는 허망한 손짓

아득한 절망에 가라앉는 순간

바람이 잠시 서서

너와 나의 침묵을 응시한다

 

사랑은 쓸쓸하게 가라앉은

검은 그림자 되어

텅 빈 거리를 떠돌고

선연하게 가슴을 긋고 지나가는

강렬한 통각

억지로 삼킨 이별 한 조각

목에 걸렸다

 

 

글 / 미셸 유 (글벗세움 회원·서양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