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어요

아직도 희망은 있습니다. 용기를 내셔서 첫 단추를 다시 끼우십시오”

부부 중에 열렬이 사랑해서 결혼을 한 경우가 있는가 하면 어떤 부부는 아는 사람의 소개로 특정한 조건이 맞거나 특별한 감정 없이 적당하다 생각해 결혼합니다. 필자는 상담하러 온 부부에게 서로가 결혼 전에 연애를 했을 때 서로를 어떻게 대했는지를 생각해보라고 할 때가 있습니다.

 

01_원치 않던 임신으로 인해서, 외부적인 조건 때문에…

아직까지 서로에 대한 애정이 조금이나마 남아 있는 경우는 과거에 서로에 대해 가졌던 뜨거운 감정과 열정을 상기시키는 것이 그때처럼 서로를 아끼고 존중하는 자세를 갖게 하고 또한 현재의 상태를 반성하고 새로운 태도를 갖게 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제가 아는 한 분은 정말로 아내를 끔찍이 사랑했다고 합니다. 그 아내와 결혼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과 기도를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분은 결혼 생활에서 어렵고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그때를 상기한다고 합니다.

그러면 자신의 아내가 참 소중한 사람이고 그 사랑을 잘 지켜나가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처럼 결혼 전에 두 사람이 사랑했던 기억이 뚜렷할 경우에 어려움이 생기면 옛추억을 생각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서로의 애정통장에 잔고가 남아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첫 단추를 잘못 끼운 사람들은 결혼생활에 어려움이 오면 자신들을 묶어줄 수 있는 좋은 기억이 없습니다. 오히려 지금의 불행한 결혼이 바로 첫 단추를 잘못 끼웠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원치 않던 임신으로 인해서 결혼을 하게 된 경우나 사랑하던 사람이 있었지만 외부적인 조건 때문에 다른 사람과 결혼을 하게 된 경우 아니면 사별과 이혼의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급히 결혼한 경우, 너무 일찍 멋도 모르고 결혼한 경우 그리고 부모님이 많이 반대했는데 결혼한 경우 등이 그러할 수 있습니다.

어떤 부부는 어느 한 단체에서 대표들이 서로 결혼을 하라고 많이 강요해서 서로에 대해 특별한 감정이 없고 잘 모르는데 결혼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신혼 초부터 삐걱거리기 시작해 수년이 흐른 지금에도 서로에 대한 감정이 전혀 없다고 느낍니다. 한번도 사랑의 감정을 느끼지 못하면서 자녀를 낳고 살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경우에 이 부부처럼 평생 사랑의 감정을 느끼지 못하고 살아가는 경우들이 간혹 있습니다.

그렇지만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경우라도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문제의 원인을 과거의 잘못된 선택으로만 돌리는 것은 내 문제를 남 탓으로 돌리는 것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현재의 내 문제는 고쳐볼 의향이 없으면서 과거 탓, 중매인 탓, 배우자 탓을 하는 것입니다.

 

02_서로가 노력하면 첫 단추는 다시 끼워질 수 있어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경우에 다시 단추를 끼우기 위해 모든 단추를 다 풀어야 합니다. 이처럼 첫 단추를 다시 끼우기 위해서는 과정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 결과로 단추를 다시 잘 채울 수 있게 됩니다.

사람들은 노력과 변화 없이 저절로 내 삶에 기적이 찾아오길 바라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결혼생활의 행복은 반드시 노력과 변화가 필요합니다.  내담자들에게 부부 세미나에 참석해보라고 권유해보면 “배우자가 참석하기 싫어해서 못해요”라고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행복한 결혼은 원하지만 자신을 변화시키기는 싫은 것입니다.

첫 단추를 잘못 끼운 부부의 경우에는 첫 단추를 잘 끼운 부부보다는 서로의 노력이 더 필요할 수 있지만 서로가 노력하고 변화를 시도한다면 첫 단추는 충분히 다시 끼워질 수 있습니다.

과거에 원치 않는 임신을 해서 결혼 한 경우에는 배우자에 대한 깊은 원망과 적대감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크고 작은 결혼생활의 어려움이 생기면 도망가고 싶고 전부가 내 배우자 탓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런 경우에는 배우자를 깊이 용서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배우자 또한 하나님께서 주신 귀한 선물이며 언약의 관계에 있는 삶의 동반자인 것을 인정해야 할 것입니다. 용서로 인해 새롭게 생긴 사랑과 화해의 기반 위에 결혼생활을 새워나가야 할 것입니다.

부모님이 반대한 결혼을 한 경우 결혼생활에서 갈등이 생기면 “내가 부모님의 말씀을 듣지 않아서 이런 결과가 초래한 거야. 우리의 결혼은 처음부터 잘못된 것이었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그런 분들은 자신의 삶의 중요한 결정을 자신이 아닌 부모님의 권위에 두는 분들입니다.

성인이 된 후 자신이 결정을 내려 결혼을 했다면 더 이상 부모님의 간섭이나 뜻이 현재의 부부관계에 영향을 끼치도록 하지 말아야 합니다. 성경에도 ‘네 부모를 떠나 배우자와 한 몸이 되는 것’에 대해서 말하고 있습니다. 건강한 결혼생활을 위해서는 부모님으로부터 심리적으로 독립해야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사별이나 이혼으로 인한 슬픔의 과정을 충분히 갖지 못하고 결혼을 한 경우에는 상담자를 통해 과거의 아픔과 슬픔을 치유하는 과정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마음으로부터 과거의 아픔을 떠나 보내는 것입니다. ‘첫 단추를 잘못 끼워서 나의 결혼생활은 가망이 없어’라고 말하는 분들께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아직도 희망은 있습니다. 용기를 내셔서 첫 단추를 다시 끼우십시오.”

 

글 / 김 훈 (목사·호주한인생명의전화 원장·상담학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