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물

앞마당 화단에 몇 달째 3미터가 넘는 기다란 목을 늘어뜨리며 장하게 피던 용설란꽃이 다 지고, 마른 대만 남아 매달려 있다. 마지막까지

집 개조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 배움의 연속이었던 나날들 아들이 집을 샀다. 호주 집값 상승으로 많은 젊은이들이 집 장만을 포기하고 렌트로 살아가고

추석 2020

–경에게    작은 오두막에서 기억이 자란다 끓는 연탄불에 물솥을 올리고 외출 나갈 작은 오빠 운동화 두 짝을 솥뚜껑 위에 엎어놨다 따뜻해진 발은

봄… 꽃물 이야기

새 생명을 틔우는 과정은 자연의 조건뿐만이 아닌가 보다 9월의 햇살이 따뜻하다. 대지는 서둘러 씨앗을 틔웠고 바람은 꽃들을 다투어 피워낸다. 튜울립

희미하게 살해 충동이 느껴지는 발라드 (단편소설 연재)

아내가 자살했다. 스스로 손목을 그었다. 시신에서 흘러나온 혈액 바다에 그 동안 복용해 오던 ‘침팩스’ 캡슐들 그리고 보드카가 병째로 뒹굴고 있었다.

어머니의 사랑

나는 오늘도 어김없이 힘없고 앙상한 어머니의 손을 뿌리치지 못했다 ‘나실 제 괴로움 다 잊으시고 / 기르실 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우는 신발

– 진학 형에게     하늘은 울 일이 없어 이 땅에 울다 가는 거다 다 울고 오라는 세상 얼굴 내밀며 울지 않으면 엉덩이를 맞는 거야 울러 왔다는 거 잊지 말라고 그래서 피카소도 열심히 그린 우는 여인   나는 소리 내어 울고 있는 신발을 본 적이 있지 하늘에 줄 하나 걸어놓고 세상을 내려다보며 떠나는 맨발을 올려다보며 울고 있는 가지런하고 어여쁜 구두를 보았지 울지 않으면 미치고 만다고 우는 아이들이 모여 평화스러운 골목 팀 스프리트 바람이 한참이던 양평의 들판 선아였던가 2월의 외딴 집

사랑하는 그대

이 세상에서 나를 가장 잘 이해하는 유일한 사람일 수도 있는데… 수업을 마치고 친구랑 재잘거리며 대학 캠퍼스를 걸어 나오는데 저 멀리서

희미하게 살해 충동이 느껴지는 발라드 (단편소설 연재)

넌 나한테 죽은 사람이야. 넌 죽었어. 난 차갑게 미소 짓는다. 라이플엔 내 심장보다 뜨거운 블릿이 곧 장착될 것이다. 팔을 뻗어

부러진 여행

“좀 가만히 계시면 되는 걸… 노인네가 청춘인 줄 아세요?” “어이쿠!” 하며 나무에서 떨어졌다. “와당탕!” 소리에 놀란 며느리가 사색이 되어 달려

꽃봉오리

얘들아 내 말 좀 들어줄래? 내가 왜 평생 혼자 사는지 아이도 못 낳는지   원래 난 예뻤거든 그날 그 일본

생리 현상

히포크라테스도 ‘방귀는 건강에 필요하다’며 우리를 거들고 나선다 수개월을 북에서 숨어 지내던 손예진 (윤세리 역)이 현빈 (리정혁 역)과 함께 드디어 남북

아주 사소한 바람 ②

실패한 것들을 나눠 반이 되게 하려는 마음가짐이 생활 속에 숨결처럼… 슈퍼마켓에서 사온 생고기를 포장을 뜯어 바비큐 그릴 위에 올린다. 누가

norfolk island*

섬의 길이 열리다   수평선을 넘고 넘다 고향 길 잃고 가족 친구까지도 잃어버린 나비 날개 찢어지는지도 모른 채 108배 넘는

아주 사소한 바람 ①

“써 온 분이 천천히 마무리하세요”라고 말해줬으면… 글 모임에 참석해 내가 써간 글을 읽다 보면 가끔은 목이 잠기고 코끝이 매워 올

제니퍼

언니 같은 나의 동생을 기억하는 것이 이렇게 행복한 일인 줄 미처 몰랐다 나에게는 언니로 태어났어야 했던 동생이 있다. 책 읽기를

잎 관 ㅡ마운틴 윌슨에서

늦은 여름날 장례식장 태양이 아직 머리를 드러내지 않았을 때   죽은 줄 알았던 유칼립투스들이 죽을힘을 다하여 끌어올리는 것   살아

여명의 칸타빌레

마음속에 집 하나 지어 아무도 들어오지 못하게 단단히 문을 걸어 잠그면 부드러운 파도처럼 발치를 간지르는 정적 바람처럼 빗방울처럼 스며드는 고독이

땅에 내리고 싶어요

나는 게으르다. 팀을 따라 떠나는 단체 여행을 엄두도 못내는 이유다. 그런 내가 매년 1월1일이 지나면 여행을 떠난다. 전세계를 들썩이는 휴가가

주인으로 산다는 것

외운 답 말하기보다는 자기가 한 질문에 스스로 답 찾아가기를… 코로나19사태를 통해 각 나라가 시험대에 오른 상황에서 K-방역이 모범이 되고 있다.

스마트폰 3

ㅡ중독     생각을 묻는다 손안에   들여다봤을 뿐인데   일상의 틈새를 메우려 반려 했을 뿐인데 따로 두었다가도 요술램프 지니를

이번 주 온라인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