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많은 집

밤새도록 목 놓아 운다 굵은 빗줄기로 두들겨 맞는 양철지붕   한 때, 눈부시게 빛나던 나이테 풀며 힘들게 견디는 숨  

코스모스 추억

두어 달 전부터 우리 집 우편함 밑에 키 작은 코스모스 몇 개가 피기 시작하더니 현관 앞을 풍성하게 채웠다. 빨강, 연분홍

이방인의 거리

비 오는 날 거리를 나선다 차가운 빗방울이 온몸을 타고 내려온다   빗물에 흠뻑 젖은 빵을 쪼는 갈매기 허기를 채울수록 몸은

전쟁 속에 핀 사랑

“전쟁 속에서 핀 사랑이야.” “네가 전쟁 속 사랑을 알아?” “영화에서 봤어.” “어떤 영화?” “노트북” “노트북? 치매 걸린 아내가 써놓은 일기

시절인연

봄이 왔다. 찬란한 봄이 왔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의 공기에는 연두 빛 새싹들과 오색의 꽃들이 뿜어내는 향기들로 가득하다. 동화 속에 나오는

지금

톡 톡 건드리다 말다 찔러보다 말다   간지러워   앞마당에 배롱나무 꽃 움찔 가만히 앉아있는 긴부리꿀먹이새 붉게   여름 한

심심해서 가셨어

많이 아파 이렇게 누어만 있는디   그래도 이렇게 한번씩 느그들 더 보고 싶다야   새벽을 두드리는 암탉 울음소리 마른 채소밭

비 오는 날의 수채화

길게 궤적을 그리며 떨어져 내리는 빗살이 사위를 물들인다 고요한 정적 속에 짙어지는 물내음 뜨거운 물에 녹아 내리는 티백처럼 흐물거리며 온

끝물

앞마당 화단에 몇 달째 3미터가 넘는 기다란 목을 늘어뜨리며 장하게 피던 용설란꽃이 다 지고, 마른 대만 남아 매달려 있다. 마지막까지

딸이 준 선물

어울리지 않는 청국장과 포도주라! 홀로 하는 근사한 저녁을… 문을 열고 들어서니 밥 냄새가 참 좋다. 딸아이가 잠깐 들리겠다는 전화를 받고

생일케이크

달이 내려앉는다 제날짜를 찾아   햇수만큼 환하다   손뼉 사이사이 떠오르는 둥근 달   한차례 침묵의 계절풍을 맞는 촛불 따라

뽀삐가 그리우면

그저 ‘멍멍’ 짖는 게 아니라 날 기다리고 그리워했다는 걸 알았더라면… 이 년 전 여동생은 파양된 강아지 한 마리를 입양한 뒤

희미하게 살해 충동이 느껴지는 발라드 (단편소설 연재)

울타리를 타고 계속 기어서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출입금지’ 표지판을 본 내 심장이 석고처럼 굳어진다. 경고판에 겁먹어선 안 된다. 아하, 역시

집 개조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 배움의 연속이었던 나날들 아들이 집을 샀다. 호주 집값 상승으로 많은 젊은이들이 집 장만을 포기하고 렌트로 살아가고

추석 2020

–경에게    작은 오두막에서 기억이 자란다 끓는 연탄불에 물솥을 올리고 외출 나갈 작은 오빠 운동화 두 짝을 솥뚜껑 위에 엎어놨다 따뜻해진 발은

봄… 꽃물 이야기

새 생명을 틔우는 과정은 자연의 조건뿐만이 아닌가 보다 9월의 햇살이 따뜻하다. 대지는 서둘러 씨앗을 틔웠고 바람은 꽃들을 다투어 피워낸다. 튜울립

희미하게 살해 충동이 느껴지는 발라드 (단편소설 연재)

아내가 자살했다. 스스로 손목을 그었다. 시신에서 흘러나온 혈액 바다에 그 동안 복용해 오던 ‘침팩스’ 캡슐들 그리고 보드카가 병째로 뒹굴고 있었다.

어머니의 사랑

나는 오늘도 어김없이 힘없고 앙상한 어머니의 손을 뿌리치지 못했다 ‘나실 제 괴로움 다 잊으시고 / 기르실 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우는 신발

– 진학 형에게     하늘은 울 일이 없어 이 땅에 울다 가는 거다 다 울고 오라는 세상 얼굴 내밀며 울지 않으면 엉덩이를 맞는 거야 울러 왔다는 거 잊지 말라고 그래서 피카소도 열심히 그린 우는 여인   나는 소리 내어 울고 있는 신발을 본 적이 있지 하늘에 줄 하나 걸어놓고 세상을 내려다보며 떠나는 맨발을 올려다보며 울고 있는 가지런하고 어여쁜 구두를 보았지 울지 않으면 미치고 만다고 우는 아이들이 모여 평화스러운 골목 팀 스프리트 바람이 한참이던 양평의 들판 선아였던가 2월의 외딴 집

사랑하는 그대

이 세상에서 나를 가장 잘 이해하는 유일한 사람일 수도 있는데… 수업을 마치고 친구랑 재잘거리며 대학 캠퍼스를 걸어 나오는데 저 멀리서

희미하게 살해 충동이 느껴지는 발라드 (단편소설 연재)

넌 나한테 죽은 사람이야. 넌 죽었어. 난 차갑게 미소 짓는다. 라이플엔 내 심장보다 뜨거운 블릿이 곧 장착될 것이다. 팔을 뻗어

이번 주 온라인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