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화이팅?

‘기상청 역대급 오보… 강수량, 강수위치 줄줄이 빗나가’ 지난 8월 한국의 한 신문이 홍수관련 기사를 실으면서 붙였던 헤드라인입니다. ‘안정환과 이영표가 ‘뭉쳐야

꽃샘추위…

아무리 꽃샘추위라고는 하지만 이건 좀 심한 것 같습니다. 봄도 이젠 계절의 한가운데로 들어서려 하고 있는데 웬 바람이 그리도 쌩쌩 부는지….

여행의 추억?!

이런 일이 생길 줄 알고 그랬던 건 아닙니다. 코로나19와는 상관없이 오래 전부터 ‘다리 떨릴 때 말고 가슴 떨릴 때 많이

낚시, 왜 하세요?

낚시를 하는 이유? 당연히, 물고기를 잡기 위해서입니다. 물론, 낚싯대를 드리우고 있는 시간 자체가 이미 충분한 힐링이고 행복이긴 하지만 이왕이면 물고기를

새와의 동거?!

몇 년 전 한동안, 옆집도 우리 집도 새들의 천국(?)이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저녁노을이 질 무렵… 가까이로 몰려든 새들에게 모이를 나눠주며 뭐라

우리는 극성부부?!

옆집 공사과정에서 떠안았던 이런저런 문제들을 우리 나름대로 정리하고 난 이틀 후, 별채에서 열심히 일하다가 머리도 식힐 겸 잠시 앞마당에 나갔는데

좋은 이웃?

못 말리는 우리 극성부부는 어떤 경우든 일을 찔끔거리며 놔두는 걸 그냥 두고 보지 못하는 성격입니다. 지난 일요일, 아침 겸 점심을

봄은 오는데…

아침 저녁으로는 아직 쌀쌀하지만 한낮에는 제법 완연한(?) 봄기운을 느끼곤 합니다. 이곳에도 꽃샘추위라는 게 있는 건지 요 며칠 동안은 간간이 비도

함께 걸어요

그렇게, 멈추지 않고 지금까지 꾸준히 했더라면… 아마도 제 몸 여기저기가 울룩불룩까지는 아니어도 올록볼록은 됐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학창시절부터 이른바 몸짱과는 거리가

글 잘 쓰는 비결?!

‘어떻게 하면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을까?’ 고교시절부터 학생기자로 활동했던 저로서는 늘 가슴에 품고 있었던 질문이기도 합니다. 대학 때도

양아치 없는 세상

“어? 둘기다!” 저도 모르게 소리를 꽥! 질렀습니다. “진짜?” 주방에 있던 아내도 깜짝 놀라 얼른 달려왔습니다. 우리집 뒷마당 파골라 지붕 위에서

거사?!

글쎄요… 항상 반복되는 이야기이지만 이런 경우는 그저 감사, 행복 외의 다른 말로는 표현이 안될 듯싶습니다. 이 세상 모든 아이들이 천사일진대

바퀴 달린 집

한국 tvN에서 매주 목요일 밤 ‘바퀴 달린 집’이라는 예능프로그램을 방송하고 있습니다. 탤런트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가 고정출연 하며 캠핑카, 엄밀히 말하자면

세 번의 위기?!

40억원… 미스터트롯 경연에서 진(眞)을 차지하며 명실상부한 ‘대세’로 떠오른 임영웅이 CF를 찍어 벌어들인 금액이라고 합니다. 이마저도 한달 전쯤에 나온 얘기이니 아마도

뻔뻔트리오

그야말로 뻔뻔함의 극치입니다. 어쩌면 녀석은 “자기야, 저기 저 집 가면 밥 잘 챙겨주는 예쁜 누나(?) 있다!”라고 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벌써

“이게 어디냐!”

때아닌(?) 트로트 열풍이 거셉니다. 어느 방송을 보든 트로트 관련 프로그램들이 다 들어있고 K-Trot이라는 명칭도 자연스레 생겨났습니다. 그 덕에 트로트 가수들도

욕심과 미련

물고기가 잘 잡힐 때는 그야말로 정신이 없습니다. 컵라면 한 젓가락, 김밥 한 개를 제대로 입에 못 넣을 정도로 이리 뛰고

사람 사는 세상, 가슴 따뜻한 세상

그 사람들은… 참 희한하게도 한결같이 ‘국민’을 찾고 ‘나라’를 들먹거리고 늘 ‘민주’를 거론합니다. 1990년 1월 22일에도 그랬습니다. 노태우의 민주정의당과 김종필의 신민주공화당

이번 주 온라인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