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운동하는 이유?!

그분은 가히 천하무적,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홍반장 같은 사람이었습니다. 제가 고등학생 시절, 그때만 해도 동네에는 구멍가게나

바로, 지금입니다!

“좋으시겠어요. 두 분이 여행도 함께 다니시고 낚시도 같이 하시고… 정말 보기에도 좋고 한편으로는 부럽기도 합니다.” 가까운 지인들은 물론, 코리아타운에 실린

가슴 떨릴 때 많이많이…

돈이 많아서? 시간이 많아서? 아니면 속된 말로 팔자가 좋아서? 모두모두 조금씩은 영향이 있을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그렇게

봄이 오나 봄

똑같은 고기인데도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그 맛이 조금씩은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이민초기, 교민매체 생활용품 판매란에 매물로 올라온 중고 바비큐그릴을 하나

‘먹신’의 위엄?!

녀석이 어느새 청년(?)이 다 됐습니다. 어디서 어떻게 배우는 건지 한국말도 너무너무 잘하고 항상 웃는 얼굴, 밝은 표정의 에이든은 그 또래의

우리 해삼이가 달라졌어요

“어? 얜 누구야?” 퇴근 후 집에 들어서는데 못 보던 강아지 한 마리가 저를 향해 꼬리를 흔들며 서있습니다. 그 옆에서는 우리

잘난 척?!

참 희한한 일입니다. 한 주 한 주, 매일매일 하는 일인데도 늘 바쁨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매주 목요일 저녁, 인쇄소에 파일송고를

공도동망?!

사실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중국사람들은 근처에 새로운 가게가 문을 열면 그 가게가 자리를 잘 잡을 수 있도록 서로서로 도와주고 이끌어주며, 같은 업종일

세상만사 모든 일이…

그런 시절도 있었습니다. 던지면 물고, 던지면 물고… 원래 고등어라는 놈들이 순진한(?) 탓인지 수백 어쩌면 수천 마리가 떼로 몰려와서는 던져주는 미끼를

받는 즐거움? 주는 즐거움!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하루 종일 강풍이 불었습니다. 거의 대부분의 낚시꾼들이 빈 통을 들고 털레털레 돌아가고 있는 상황, 우리라고 예외일 수는

이번 주 온라인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