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 시드니

시드니에 눈이 왔음 좋겠네

하얗게. 하얗게

달링하버 파란 바다에도

오페라하우스 하얀 지붕에도

아침에 일어나면

하얗게 눈이 왔음 좋겠네

 

사랑 가득한 파라마타 리버

지칠 줄 모르는 빅토리아 로드

하얗게 뒤덮인 그곳에

별빛마저 우수수 쏟아지면

엄마!

난 울어버릴지도 몰라

 

떠날 수 없는 그곳

바다가 보이는 곳

하얀 삶의 그 끝자락에

어린 아이처럼 눈사람을 만들 거야

내가 아끼는 블루자켓과 모자를 씌워놓고

아무도 몰래

꿈을 찾아 사랑을 찾아

딱 한번만 더

훨훨 날아갈 거야

 

너무 늦었다고 말하지 마

아무 것도 없어도 상관없어

내 사랑 시드니

아름다운 시드니가 나의 집인걸

 

너무 늦었다고 말 하지 마

아무 것도 없어도 상관없어

내 사랑 시드니

아름다운 시드니가 나의 것인걸

 

글 / 마이클 박 (글벗세움문학회 회장)